짧지만 좋은 글 > 자유게시판

본문 바로가기
커뮤니티

Customer center
고객센터

Tel. 031 -591- 5851 C.P. 010- 9928- 5851

031- 592- 5851

jincase2019@naver.com

*궁금하신 사항 문의주세요.
항상 친절하게 답변해드립니다.

Home > 커뮤니티 > 자유게시판
자유게시판
자유게시판

짧지만 좋은 글

페이지 정보

작성자 정상훈 작성일19-11-16 14:11 조회114회 댓글1건

본문

- 親에 대한 의미 - 

어떤 마을에 어머니와 
아들이 살았다. 
 
하루는 아들이 멀리 
볼 일을 보러 갔다.
저녁에 돌아온다고 하였다. 
 
그런데 저녁이 다 되어도 
돌아오지 않는다. 
 
시간이 많이 되었는데도 
아들이 보이지 않는다. 
 
어머니는 걱정이 태산 같다.
아들이 왜 안 돌아올까. 
 
도둑이나 강도한테 
살인을 당하였는가,
술이 취하여 남과 다투다 
사고를 일으켰는가.
어머니는 안절부절 
마음이 놓이지 않는다.

불안과 걱정으로 견딜 수가 없다.
어머니는 마을 앞에 나아갔다.
아들의 모습이 보이지가 않는다. 
 
멀리까지 바라보려면 
높은 데 올라가야 한다. 
 
어머니는 큰 나무 위에 올라가서,
아들이 오는가 하고 눈이 빠지도록 바라보고 있다.

그 정성스러운 광경을 
글자로 표시한 것이 친(親) 자다. 
 
나무[木] 위에 
올라서서[立], 
아들이 오기를 바라보고[見] 있다.
이 3자가 합하여서 친(親)자가 되었다.

나무 위에 올라가서
아들 오기를 바라다보는 
부모님의 지극한 마음,
그것이 친(親)이다.

친(親)은 어버이 친 자다.
어머니(母親),
아버지(父親),
어버이는 다정하고 사랑이 많다.
어버이는 나와 제일 가까운 분이다.

그래서
친구(親舊),
친절(親切),
친밀(親密),
친목(親睦),
친화(親和),
친애(親愛),
친숙(親熟),
친근(親近)이란 낱말도 생겼다. 
 
또 한
절친(切親)이니 
간친(墾親)이니 하는 
다정한 말이 나왔다.

친(親)자 밑에 붙은 말 중에 
나쁜 말이 하나도 없다.

서로 친하다는 것은 
얼마나 좋은 일인가. 
 
우리들 관계에 
있어야 할 기본원리, 
근본 감정은 친(親)이다. 
 
- 좋은글 中 -

댓글목록

최고관리자님의 댓글

최고관리자 작성일

좋은글 감사드립니다

진케이스 대표자 : 최진우 | 사업자등록번호 : 573-02-01379 | TEL : 031 -591- 5851 | FAX : 031- 592- 5851 | 휴대전화 : 010- 9928- 5851
E-MAIL : jincase2019@naver.com | 주소 : 경기도 남양주시 경춘로 양골1길 48-3
Copyright © 진케이스. All rights reserved.